카테고리 보관물: 취미 생활

많아요, 많아.

내 까르보나라 혹은 계란국수 레시피

난 까르보나라를 매우 좋아하고 자주 만들어 먹는다. 그리고 이게 생각보다 매우 간단한 음식이라 첨가되는 레시피도 사람마다 다 다르더라.
아, 계란국수나 먹어야겠다 하고 만드는 내 까르보나라 1인분 레시피 공개.
매우 자세하게.

먼저 준비물. (필수 재료는 볼드체)

  1. 후라이팬 : 너무 작지 않은 걸로 준비, 크면 좋다. 볶아야 되기 때문에 작으면 볶기 힘들다.
  2. 큰 냄비 : 파스타 면을 삶을 때 물양이 적으면 나중에 좀 애매해진다. 만약 설거지 거리 때문에 싫으면 패스. 패스할 거면 후라이팬으로 면을 먼저 삶은 다음에 볶기 시작하면 된다.
  3. 면 건질 채 : 만약 냄비가 파스타 삶는 냄비면 필요 없다.
  4. 긴 젓가락 : 다른 도구로 대체 가능하나 이걸로 삶고 볶고 먹고 다 할 거임.
  5. 칼과 도마 : 없으면 가위.
  6. 깊은 대접(면기) : 그 낙지볶음 집 가면 비벼 먹으라고 주는 정도의 대접, 이걸로 먹을 거다.
  7. 파스타 면 아무 거나 : 양은 알아서, 생각보다 양이 많으니 고려해서 집는 게 좋음.
  8. 베이컨 한 주먹 : 되도록 얇은 쪽이 좋다. 굵어도 상관은 없음. 좀 깔끔하게 먹고 싶으면 한 주먹 집은 거에서 반만.
  9. 깐 마늘  : 간 마늘도 괜찮다. 난 한 주먹 정도 넣는데 마늘향 안 좋아하면 패스해도 무방하다.
  10. 통후추 : 없으면 그냥 후추도 괜찮은데 맛 차이가 좀 많이 남.
  11. 소금 아무 거나 : 그냥 굵은 소금도 괜찮다, 팍팍 쓸 수 있는 걸로. 면에 간을 하는 용도고 베이컨은 염장이 돼있으니 없으면 패스해도 크게 문제되진 않는다.
  12. 파마산 치즈 : 갈아서 넣는 다른 치즈도 있는데 있으면 그걸로. 난 안 뿌리고도 먹긴 한다.
  13. 올리브유 : 정 없으면 다른 기름으로 하고 정말 살짝만 넣고 베이컨에서 나온 기름만으로 조리한다. 대신 올리브유가 없으면 맛 차이가 많이 난다.
  14. 계란 하나 : 계란 생으로도 좋아하는 사람이면 두 개도 괜찮다.
  15. 청양고추 하나나 두 개 : 원래 넣을 때는 페페론치노 이런 거 넣는데 그냥 매운 맛 나는 고추면 그거 쓰면 된다. 보통은 청양고추 하나 넣는데 두 개 이상은 오늘 좀 매운 게 땡긴다 싶을 때. 싫거나 없으면 생략해도 된다.

일단 이건 설거지 거리를 최소화 하고 조리 과정을 최대한 짧게 하려는 레시피.
그리고 혼자 뚝딱 먹는 거니 비주얼적으로 뭔가 원한다면 그냥 어떻게든 예쁘게 담아요.

  1.  큰 냄비에 물을 많이 넣고 끓인다. 물양은 이거 좀 많지 않나? 정도의 이상이면 된다. 끓이면서 소금 푹 퍼서 한두 아빠 숟갈 정도 넣는다. 아니 그냥 두 아빠 숟갈로 하자. 손으로 오므렸을 때 손바닥에 올려질 정도의 소금.
  2. 물을 끓이는 동안 재료 손질을 한다. 베이컨은 1~2센티미터 정도로 자르긴 하는데 취향 따라. 마늘은 깐 마늘이면 편으로 썰어 놓고, 간 마늘이면 그냥 넣으면 되니 냅두자. 청양고추도 편으로 썰어 놓는다.
  3. 이제 음식을 넣어 먹을 깊은 대접에다가 계란 하나나 두 개를 깨서 넣는다. 계란 노른자만 먹으면 노른자만 넣어도 된다. 근데 재료 남기는 거 싫으니 그냥 다 넣자. 파마산 치즈도 두 아빠 숟갈 정도 붓는다. 통후추도 갈아 넣는데, 좀이 아니라 많이 갈아 넣는다. 팍팍 갈자. 재료에는 안 적었는데 파슬리 가루 나중에 뿌리기 귀찮으면 지금 뿌린다.
  4. 대접 안에 넣었던 것들을 젓가락으로 섞어준다. 나중에 이 그릇으로 먹을 거니 예쁘게 섞는다. 소스 완성.
  5. 중간에 냄비의 물이 끓었으면 파스타 면을 넣어준다. 시간은 웬만하면 10분 내외면 되기는 하는데 싱숭생숭하면 파스타 면 포장에 써져있는 대로 하면 된다. 다 만들고 나면 좀 꾸덕한 느낌이 있으니 아예 꾸덕하게 먹고프면 푹 익히고, 면도 꾸덕하긴 싫다고 하면 살짝 덜 익었을 때 건지면 된다.
  6. 면을 건지는 예상 시간 4, 5분 전부터 후라이팬을 예열하고 올리브유를 두른 뒤 볶기 시작한다. 올리브유는 너무 적지 않게 넉넉하게 둘러준다. 손질한 베이컨과 마늘을 넣고 볶다가 마늘 색이 살짝 변하기 시작하면 손질한 고추도 넣고 같이 볶는다. 혹시나 면 건질 시간이 지나지 않도록 볶다가도 면은 잘 건지도록 하자.
  7. 볶는 정도는 취향 따라, 바삭한 거 좋아하면 바삭하게 해도 무방하다. 어쨌든 다 볶으면 불을 끄고 건진 면도 후라이팬에 넣고 비벼준다. 여기서 기름이 많아도 면을 넣고 비비면 면에 기름이 다 붙어서 남은 기름이 거의 없어지긴 하지만 기름이 너무나 많은 것 같으면 키친 타올로 기름을 조금 줄여줘도 된다. 면의 표면을 살짝 볶아도 맛있으니 취향 따라 불을 킨 상태에서 비벼도 된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정말 살짝만.
  8. 다 비볐으면 후라이팬에 조리한 것들을 아까 소스를 만들었던 대접에 다 긁어 넣고 계란 옷이 고루 입혀지도록 비비면 끝. 다시 깔끔하게 담기 위해 반대로 아까 소스 만든 걸 후라이팬에 뿌리고 비비는 방법도 있기는 하지만 후라이팬이 충분히 식지 않으면 계란이 그대로 익어버리기 때문에 빠르게 비비거나 충분히 식힌 다음에 한다. 단, 면은 식지 않는 쪽이 좋아서 그냥 대접 쪽에서 비비는 게 편하다.
  9. 여기까지 비주얼도 꽤 괜찮지만 신경 쓰고프면 후추 한번 살짝 더 뿌려주고 파슬리 가루 있으면 것도 뿌려주고.
까르보나라 완성!

완성!

요약 : 면 삶고 재료 다 볶고 소스 만들고 다 쉐낏쉐낏
볶는 과정에서 더 넣고 싶은 거 있으면 단단한 거 위주로 넣어도 됨.

남은 음식물 쓰레기

  1. 계란 껍질
  2. 고추 꼭다리

설거지 거리

  1. 후라이팬
  2. 큰 냄비
  3. 채, 냄비가 파스타용이면 없음.
  4. 젓가락
  5. 대접
  6. 칼과 도마, 아니면 가위

이상 내 느낌적인 느낌의 파스타.

TizzBird 루팅하기 (F10, 11, 20, 30, N1G)

윈도우즈에서 티즈버드를 네트워크 드라이브로 바로 쓰려면 티즈버드의 139 포트와 445 포트를 열어야 한다. 하지만 안드로이드는 139, 445 포트를 관리자 권한 없이는 쓰지 못 한다. 따라서 안드로이드의 Samba 서버 앱들은 모두 루트 권한을 요구한다. 또 입맛에 맞게 티즈버드를 커스터마이징 할 때도 루트 권한이 필요하고, 다른 쓸만한 앱들도 루트 권한 없이 쓰지 못 하는 것들이 많다.

http://forum.xda-developers.com/showthread.php?t=2358603

여기서도 설명은 다 돼 있지만 그래도 보기 편하게 좀 더 풀어 적어 본다.
아래의 설치 과정의 경우 원문의 설명과 조금 다른 부분도 있다.

원문에서도 N1G를 제외한 다른 기기 같은 경우 다 작동이 되는 걸 확인했다고 하지만 N1G는 N1을 말하는 건지 알 수가 없다. N1의 루팅은 다시 돌려놓을 자신이 있는 분에게만 권한다.
그리고 참고로 펌웨어 버전과 루팅은 관계가 없다. 그저 su 파일과 Superuser.apk를 깔 뿐이다. 어떤 펌웨어 버전이든 상관 없이 루팅은 된다.

설명에 앞서서 말할 건 루팅에 대한 책임은 자신 밖에 질 수 없다. 중요한 애플리케이션이나 설정은 루팅 전에 백업을 받아 놓는 것을 추천한다.

  1. 위의 URL에 들어가서 좀 내리다 보면 있는 Attached Files에서 자신의 기기 모델에 맞는 파일을 다운 받아 둔다. (F30은 파일이 두 개 있는데 Arabic Font는 필요한 경우가 극히 드무니 뭔지 모르겠다면 전자를 선택하면 된다)
    안에 열어 보면 알겠지만 su 파일과 Superuser.apk 파일이 있다. 압축을 풀지 말고 본래 파일 명만 update.zip으로 바꿔 놓는다.

  2. USB 메모리를 하나 준비한다. update.zip 파일 하나 들어갈 정도면 된다. USB 메모리는 FAT32로 포맷된 걸 권장한다. 나 같은 경우도 FAT32로 포맷된 메모리를 써서 다른 시스템에서는 어떻게 될 지 모르겠다. 그리 상관은 없지 싶다. 그리고 update.zip 파일을 여기 USB 메모리에 넣어 준다.

  3. 티즈버드의 전원을 완전히 끈다. 리모콘의 전원 버튼을 계속 누르고 있으면 전원 옵션이 나오는데 거기서 종료를 선택해 완전히 꺼준다. 그냥 전원을 뽑고 다시 꽂아도 된다.

  4. update.zip를 넣은 USB 메모리만 꽂은 다음 여타 다른 USB 저장 장치를 다 빼둔다.

  5. 다 됐으면 리모컨의 전원 버튼을 눌러 전원을 켠다.
    이때 전원이 들어오면 바로 빨간색 DEV 버튼을 계속 연속적으로 꾹꾹 눌러 준다. 리커버리 모드로 진입할 때까지 계속 꾹꾹 눌러 준다.

  6. 리커버리 모드로 진입하는 데 성공했으면 리모컨의 방향키를 이용해 apply usb:update.zip를 선택한다.
    간혹 화면에 가려서 잘 안 보일 때도 있는데 뒤쪽의 update.zip이 보이면 무조건 그걸 선택하면 된다.
    그럼 몇 가지 프로세스를 거친 후에 USB 메모리로 진입한다. 거기서 다시 update.zip을 찾아 선택한다.

  7. 선택을 하면 플래싱이 시작된다.
    플래싱이 끝난 후에 reboot system now를 선택해 재부팅을 해준다.
    재부팅 전에 약 5초에서 10초 정도로 잠깐 기다렸다가 USB 메모리를 빼고 위의 메뉴를 선택해도 되고, 계속 USB 메모리를 꽂아 놓고 재부팅 해도 되고, 부팅이 시작될 때 빼도 된다.

  8. 재부팅이 완료 되면 애플리케이션 메뉴에 들어가서 Superuser가 깔려 있는지 확인한다. 깔려 있다면 이제 루팅이 완료 되었다.

후에 펌웨어 업데이트를 다시 진행하거나 하면 Superuser는 자동으로 삭제가 되고 루트 권한은 사라진다.
다시 위의 과정을 반복하면 루팅이 된다.

만약 진행하다가 벽돌이 됐다면 세이프 모드로 진입해 문제가 있는 부분을 수정하거나 삭제하는 방법과 리커버리 모드로 진입해 펌웨어를 다시 까는 방법이 있다. 꼭 루팅에만 해당되는 부분은 아니니 문제가 있으면 이렇게 해결하면 된다.
나도 벽돌이 된 적은 없어서 별 다른 설명 없이 방법만 적어 놓는다.

먼저 검은 바탕에 TizzBird가 번쩍이는 애니메이션 화면에서 멈출 경우, 세이프 모드로 진입할 수 있다.

  1. 위의 루팅 과정에서처럼 전원을 완전히 끈다.

  2. 부팅 로고(흰 바탕에 TizzBird)가 뜨면 리모컨의 MENU 버튼을 꾹 누른다(위에서 연속적으로 꾹꾹 누른 것과 달리 그냥 꾹 누르고 있는다).
    홈 스크린이 뜰 때까지 계속 누르고 있는다.

  3. 이렇게 하면 스크린 왼쪽 아래에 Safe Mode라는 글귀가 뜨며 세이프 모드로 진입할 수 있다. 이제 여기서 시스템 설정에 들어가 공장 초기화를 하거나, Superuser 앱에 들어가 관리자 권한을 삭제하거나, 마지막으로 문제가 생긴 앱을 삭제해 문제를 해결한다.

다음 흰 바탕에 TizzBird 로고가 나오는 화면에서 멈출 경우, 리커버리 모드로 진입해 펌웨어를 덮어 깔아야 한다.

  1. 루팅 때와 준비 과정은 아주 흡사하다.
    다만 루팅 파일 대신 티즈버드 홈페이지에 가서 가장 최근의, 혹은 원하시는 버전의 펌웨어 파일을 다운로드 받는다. 압축을 풀어 tzbird 파일이 나오면, 이 파일명을 update.zip으로 바꿔 USB 메모리에 넣어 둔다.

  2. 루팅 때와 같은 방법으로 리커버리 모드에 진입한다.

  3. 역시 같은 방법으로 펌웨어를 플래싱 한다.

  4. 정 안 되면 리커버리 모드의 메뉴 중 공장 초기화 메뉴가 있으니 사용한다(공장 초기화를 하면 데이터가 다 날아가는 지는 잘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