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이러면 웃기지?

이 분류는 왜 만들었죠?

재밌는 광고.

언제까지나 우울하긴 그렇지.
오늘이 복귄데 나가기 전에 인터넷 살펴 보다가 이런 거 발견.


소니 넷북에 관한 일본의 반응

소니의 “청바지 뒷주머니에 들어가는 크기”라는 선전이 화제

소니는 7일, 소형 노트북 컴퓨터를 이달중에 미국 일본 유럽에서 발매한다고 발표했다.
발매하는 것은 「VAIO(바이오)P시리즈」. 일본에서는 16일 발매로
매장 상정가격은 10만엔 전후.
24.5 x 12 x 2cm로 3호 봉투와 거의 같은 크기지만
운반시의 편리함이나 디자인을 중시하여, 8인치 고화질 액정화면을 채용했다.
무게도 634그램으로, 8인치 클래스에서는 세계 최경량이라 한다.

넷북이란 일반적으로 “5만엔 PC” 등으로 불리며, 기능을 메일 송수신이나
넷 접속에 한정한 저가의 제품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그러나 P시리즈에서는 고속 무선 넷 접속이 가능할 뿐 아니라
무선통신규격 블루투스도 내장하여, 주변기기와의 송수신등이 가능하다.
일본의 매장에서 발매되는 P시리즈는 기억용량 2기가바이트의 메모리 외에,
용량 60기가의 하드 디스크도 탑재. 소니는 “휴대전화와 마찬가지로, 언제라도
들고 나가는 손을 뗄 수 없는 PC만들기에 집중했다”고 말한다.8일 열리는 CES에도 출전한다.

미 조사기관 아이서플라이에 의하면, 세계의 노트북 출하대수 중에서 저가격 PC의 점유율은 07년에는 0.5%였으나.
08년에는 6.6%로 급증. 12년에는 11.7%까지 높아지리라 예측한다.

저가격 경쟁에 휩쓸리면 이익폭의 저하를 초래하기에 일본업체들은 지금까지 참가를 망설여왔다.
그러나, 시장의 신장은 무시 못하고, 작년 10월 이후로 도시바나 NEC, 후지쯔가 연이어
실가격 5만엔 이상의 저가격 PC의 발매를 발표, 소니는 이러한 저가격 노선과는
거리를 두고, 디자인과 기능성에 중점을 두는 고객을 타겟으로 할 생각이다. (일부생략&의역)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아니잖아...


이건 또 무슨 만행이냐, 이게 진정 소니의 실체였던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거랑 똑같아 보이게 할려고 한 모양임.


S : 야, 나 이번에 VAIO 샀다.

H : 오, 그런데 어딨냐?

S : 짜식, 촌스럽긴. 여기 내 뒷주머니에 쏙 들어가있잖냐.

H : 아 그렇구나? 하하하하하하하하하


설마 이런 건가…


그리고 일본 2CH에서의 반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헉...


음, 들어간 건가…

뭐 어쨌든 이렇게 빅재미 준 소니에게 감사. 소니는 청바지도 같이 팔아야겠어요.
그리고 전 복귀하러.


언제나 삶이 그렇듯, 익숙해지면 느끼지 못 한다.
그러지 않길 난 바랄 뿐이다.